본문 바로가기

첨단기술로 농업을 발전시키는 신규직업

농업드론 조종사

농업드론 조종사

일반 유인 조종기와는 달리, 비행체에 직접 탑승하지 않고 지상에서 드론을 원격 조종하여 농장을 효율적으로 경영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역할을 한다.

현황 및 전망

2015년 기준 드론 관련 자격증 보유 인원은 대략 500~600명 정도이며 향후 5 년 이내 1,000명 정도로 늘어날 것으로 예측되었다. 국토교통부는 무인 비행장치 조종자 자격증명제를 시행하고 있으며 무성항공, 성우엔지니어링, 카스콤 등 인증 기관 3곳에서 교육 및 자격증을 발급하고 있다.

군용 외에도 상용, 개인용 드론의 수요가 증가했지만 한국의 드론 상용화는 규제 때문에 시간이 더 걸릴 것으로 예상되나 4차 산업혁명을 맞이한 시점에 공공부문에서 먼저 문제점을 개선하고 가이드라인을 만들어간다면 드론의 대중화를 더 앞 당김과 동시에 드론산업의 전망도 밝을 것이며, 이에 따라 농업드론조종사에 대 한 수요도 함께 늘어날 것이다.

역량 및 교육

한서대, 항공대 등 무인항공학과 등에서 공부할 수 있으며, 도로교통공단에서 초 경량(무게 150kg이하의 무인 비행장치) 비행장치 비행자격증을 취득해야하며 실습 20시간과 이론 20시간의 교육을 받은 사람만이 자격증 시험을 볼 수 있다. 교 육비용은 700만~1,000만 원 수준이다.

농업드론조종사는 농업 연계 응용력과 판단력, 기계조작능력, 데이터분석 및 문제 해결 능력과 같은 직무능력이 요구된다.

진출가능분야

    산림청, 가스공사, 택배회사, 농업분야(농약살포) 등 다양한 분야에 접목시킬 수 있고 활용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