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물관리

facebook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프린트 하기
스크랩 하기

물주기의 일반적인 법칙

물주기의 일반적인 법칙

꽃집에서 식물을 구매할 때 꼭 물어보는 말이 있다. 식물 이름표가 없을 때, “이 식물 이름이 뭐예요?” 다음은, “며칠에 한 번씩 물을 주면 돼요?” 그러나 화분을 구매한 사람마다 배치하는 공간이 다 다르므로 화원 주인이 제시한 기준이 정답이 될 수 없다. 실제 식물을 기르고 있는 사람들중 “물주기가 너무 어려워”라고 말하는 사람들이 많다. 그래서 식물을 생산, 관리하는 일에는 ‘물주기 3년’이라는 용어도 생겨났다. 아주 쉬워 보이지만 경험할수록 어려운 것이 식물의 물주기이다. 왜냐하면 식물마다 개성이 있고 처한 환경에 따라 물주기가 달라져야 하기 때문이다. 특히 물을 좋아하는 정도가 서로 다른 실내식물을 다양하게 모아놓은 곳에 일괄적인 물주기는 결코 쉽지 않다. ‘언제 얼마만큼 주어야 할까?’, ‘수돗물은 괜찮을까?’ 등 물주기에 대한 질문은 수없이 많은데, 이에 대해 속시원한 대답을 듣기는 어렵다.
다음은 물주기에 관한 일반적인 규칙이다.
우선, 배수구멍이 없는 용기에 담긴 식물의 물주기는 배수구멍이 있는 쪽보다 훨씬 어렵다. 왜냐하면, 조금만 방심하게 되면 과도한 물주기가 되어 흙이 물에 잠기게 되고, 흙 속의 뿌리 또한 숨을 제대로 쉬지 못해 식물의 생명까지도 위협받기 때문이다. 만약, 물주기에 자신이 없다면 배수구멍이 있는 화분에 식물을 기르는 편이 훨씬 쉽다.

배수구멍이 없는 화분 배수구멍이 있는 화분

물주기 간격은 하루에서 여러 달 까지 매우 다양하다. 이것은 식물의 종류, 화분크기, 배양토의 종류, 계절, 환경(광, 온도, 습도) 등에 따라 달라진다. 기본적인 실내식물이 몇 개 있을 때는 1주에 한 번의 규칙으로도 잘 해 낼 수 있으며, 겨울철에는 물주기 간격이 훨씬 길어진다. 그러나 식물을 잘 기르기 위해서는 식물이 놓인 환경 하에서, 그들이 물을 원하는 관수시점, 원하는 물의 양, 며칠에 한 번씩 물을 주어야 하는지의 관수 주기를 세심하게 살펴야 한다.
식물의 생육에 있어서 물은 빛, 적절한 온도와 양분, 이산화탄소(CO 2 )와 더불어 필수요소이다. 사람이 매일 음식물을 섭취하듯 식물도 음식물을 섭취해야 하는데, 사람처럼 매일 일정시간에 하는 것이 아니라, 식물체의 생육환경에 따라 물을 주는 양과 시기 등이 다양하게 결정된다. 식물은 뿌리와 잎으로 밥을 먹는데, 잎 뒤의 기공에서는 주로 이산화탄소를, 뿌리로는 물과 양분을 흡수하여 생활한다. 뿌리는 물과 양분 이외에 공기도 원하는데, 물주기에서 흙이 100% 물로 가득 차 있으면 안 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어떤 식물은 물주기 사이에 흙이 말라있을 필요가 있는 것이 있고 또 어떤 식물은 그렇지 않다. 모든 식물은 휴식할 동안에는 물을 적게 주어야 한다. 단순히 추측에 의해서 물주기를 하기 보다는 식물별로 정확한 정보를 알고 대처하자.

토양수분에 따른 물주기

어떤 식물은 거의 물이 필요하지 않다. 계속 흙이 젖어있어야 하는 대표적인 식물로는 시페루스가 있다. 그리고 겨울동안 거의 말려야 하는 것으로는 선인장이 있다. 에어플랜트(air plant)는 잎으로 공중의 수분을 흡수하기 때문에 물을 따로 줄 필요는 없지만 공중 습도의 관리가 필요하다. 파인애플과 식물은 로제트형의 중심 컵에 물을 채워준다. 대부분의 식물들은 수분이 있는 흙에서 생장이 가능하지만, 흙이 물로 항상 가득차 있으면 생명이 위험해진다.

시페루스 파인애플과 에어플랜트
[화분 흙의 대부분이 말랐을 때 관수함]

주로 선인장, 다육식물이 이 그룹에 속한다. 이러한 식물들은 온도가 높고 습한 시기를 잘 견디지 못하기 때문에, 잎 보기(관엽) 식물들처럼 물뿌리개로 충분한 물의 양으로 관수하기 보다는 정해진 물의 양으로 관수하고, 겨울에는 물주기를 거의 하지 않는 것이 더 안전하다. 대표적인 식물로는 인삼벤자민, 페페로미아, 산세베리아, 칼랑코에, 드라세나 산데리아나,호야 등이 있다.

인삼벤자민 산세베리아 칼랑코에 드라세나 산데리아나 호야
[토양표면이 말랐을 때 충분히 관수함]

대부분의 잎 보기(관엽)식물이 이 그룹에 속한다. 생육이 왕성한 봄에서 가을까지는 토양표면이 말랐음을 확인한 후 충분히 관수하고, 겨울에는 물주기를 아끼는 것이 좋다. 대표적인 식물로는 상록넉줄고사리, 마삭줄, 관음죽, 개운죽, 스파티필룸, 싱고니움 등이 있다.

상록넉줄고사리 마삭줄 아레카야자 크로톤 뮤렌베키아(트리안) 관음죽 시클라멘 스파티필룸 자금우 아글라오네마 필로덴드론 셀로움 개운죽 쉐프렐라 ‘홍콩’ 아디안텀 싱고니움 파키라 아이비 필레아 산호수
[흙을 촉촉하게 유지함, 물에 잠기지 않도록 주의함]

대부분의 꽃 피는 식물이 이 그룹에 속한다. 흙을 촉촉하게 유지하지만 항상 젖어있게는 하지 말아야 한다. 방법은 표면이 건조하게 될 때마다 철저하게 물을 주어야 하지만 항상 물이 젖어있도록 너무 자주 주지는 말아야 한다. 대표적인 식물로는 아펠란드라, 팔손이, 털머위, 스킨답서스, 임파티엔스 등이 있다.

아펠란드라 팔손이나무 털머위 스킨답서스 임파티엔스
[항상 흙을 축축하게 유지함, 물에 잠김]

극소수의 식물이 이 그룹에 속한다. 단순히 촉촉한 정도가 아니라 자주 물이 있고 없음을 확인하여 흙이 늘 젖어있도록 한다. 시페루스와 같은 수변형식물이 이에 속한다.

계절에 따른 물주기
[봄, 여름, 가을]

모든 식물이 그렇듯 봄에는 긴 겨울동안의 휴식상태에서 깨어나 활동을 시작하는 시기이며,여름은 가장 왕성하게 꽃 피우고 활동하는 시기이므로 물이 많이 필요하다. 긴 여름휴가나 여행 중에도 물주기를 수행하지 않으면 식물들에게 치명적이다. 가을에는 봄과 여름만큼은 아니지만 대부분의 실내식물들은 겨울 전까지 활동을 하므로 적당한 물주기가 병행되어야 한다. 대신 사막선인장과 다육식물은 봄에서 가을까지의 성장기에는 충분한 물주기와 충분히 말리기를 교대로 한다.

[겨울]

사막선인장과 다육식물의 경우 겨울에는 거의 흙을 말리는 것이 안전하다. 그러나 겨울에도 실내에서 사계절 꽃피는 식물들은 흙이 완전히 마르기 전에 물주기를 한다.

분흙의 높이는 적당한가?

구입한 화분을 잘 살펴보자. 흙 표면이 화분 높이와 같은 수준이라면, 물을 줄 때 물이 머물 수 있는 공간이 없기 때문에 흙과 물이 바깥으로 튀어 주변이 지저분해 지고, 충분한 물을 줄 수가 없다. 이로 인해 뿌리가 마르고, 결국에는 식물이 말라죽는 결과를 가져온다.
식물 구입 시 아주 중요한 첫 단계는 분흙의 높이가 적당하여 물을 줄 공간(watering space)을 확보하였는지를 확인해야 한다. 물주기 공간은 화분 높이의 약 10~20%이고, 대부분의 화분에는 테두리 부분으로 이 높이를 표시해 두었으므로 이를 기준으로 삼으면 된다.


너무 높아요 적당해요
위험신호 알아 차리기

일반식물이나 물을 좋아하지 않는 식물을 오랜 기간 계속 저면관수하면 과다관수를 한 식물과 모습이 거의 같다. 약간의 차이는 있지만, 둘 다 꽃이 빈약하고, 잎에 생기가 없다는 공통점이 있다.

[장기간 저면관수]

성장이 거의 멈춘다. 잎 가장자리를 따라 갈변이 일어난다. 가장 오래된 잎이 먼저 떨어진다. 꽃들도 말라가다가 결국에는 떨어진다.

[과다한 관수]

잎의 시듦이 아주 천천히 일어난다. 뿌리가 썩으면 식물체는 금방 쓰러진다. 잎의 변색이 전체적으로 일어나며 잎 끝에 갈변이 나타난다. 꽃과 잎에는 곰팡이가 핀다.

물주기의 문제점

물주기의 실제

물주기의 올바른 시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