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facebook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프린트 하기
스크랩 하기
한국농업의 새로운 가능성을 열어나갈 농촌진흥청 대표 리포트
RDA 인터러뱅 상세표
제목 레포츠로 거듭나는 승마 - 기르는 축산에서 체험형 문화산업으로 -
날짜 2015-05-27 우제훈(doggyhoon@rda.go.kr)
평점 5점/5점만점(rda.go.kr회원8분이평가한점수입니다.)
요약

1. 사람을 태우고 달리는 가축
말은 모든 동물 중에서 탈 수 있는 거의 유일한 가축이다. 고고학자들에 따르면 기원전 6천년 경이 되어서 말을 탈것으로 이용하였다고 보고 있으며, 유물로는 기원전 3,500~3,000 경이 가장 오래되었다. 말은 전쟁에서 강력한 도구였지만 말을 소유한 주인의 권위를 상징하는 동시에 균형잡힌 심신발달을 돕는 존재로도 부각 되었다. 유럽뿐만 아니라 아시아에서도 체력단련의 일환으로서 활용해왔던 승마의 운동효과는 현대과학에서 구체적으로 밝혀지고 있다. 대부분의 선진국에서는 말 산업이 중요한 문화 콘텐츠로 자리잡아 스포츠와 레저 사업의 한 축을 형성하고 있다. 세계의 전통축제에는 관광자원으로 대접받고 있으며, 아시아에도 말을 특화한 축제들이 상당수 존재한다.

2. 우리가 주목해야 할 승마의 경제학
우리나라에는 9,146마리의 승용마가 살고 있으며, 이 말들이 한 해에 벌어들이는 돈은 약 934억 원 규모이다. 연간 취업인구 유발효과는 총 2,530명에 달한다. 한편 우리나라 승마인구는 총 81만명에 달하나 일상 취미로서의 승마는 아직 걸음마 단계이다. 상대적으로 선진국은 경마위주에서 점차 승마로 말 산업이 변화하고 있으며, 국민의 건강 증진과 지역 알리기 등 다양한 목적에 응용되고 있다. 독일은 승마클럽에 등록하여 규칙적으로 승마를 즐기는 인구만 약 124만명이다. 한 해에 약 7만회에 이르는 승마대회가 열리는 세계 최고 및 최대 규모의 승마 산업을 구축하고 있다. 영국의 말 수는 약 100만 마리, 승마 산업 종사인구는 27만명으로 스포츠 산업 중 승마가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한다. 일본은 최근 승마의 인기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으며, 노마우마(野間馬), 타이슈우마(對州馬), 요나구니우마(予那國馬), 그리고 미야코우마(宮古馬) 등의 재래마가 지역축제에 이용되고 있다. 우리가 주목할 분야는 교육과 재활 승마 분야가 될 것으로 보인다. 요즘 우리나라에서도 말과의 교감을 통해 심신의 균형적인 성장을 목적으로 하는 교육승마가 자리잡기 시작했고, 재활승마는 유럽뿐만 아니라 전 세계 50여개국에 도입되어 상당부분 치료 효과를 거두고 있는 것으로 평가된다.

3. 시사점
우리나라는 그간 말 산업에 대해 국민들이 경마라는 좁은 범주의 인식을 가지고 있었으며, 인식의 대부분은 부정적이었다. 승마산업은 국민의 소득수준 증가에 따라 다양화되는 문화체험의 소재라는 긍정적인 인식이 중요하다. 아울러 승마산업의 지원을 위해, 우리의 체형에 맞는 우리말 육종과 유관부처의 협력을 통한 인프라구축도 시급하다고 판단된다.

목차

<요 약>
Ⅰ. 사람을 태우고 달리는 가축 ················· 1
Ⅱ. 우리가 주목해야할 승마의 경제학 ····· 8
Ⅲ. 시사점 ···················································· 16

첨부파일

제148호-승마이야기.pdf
다운로드

제148호-승마이야기.hwp 다운로드

본문의 이해를 도울 목적으로 포함된 사진과 이미지는 인테러뱅에만 사용하도록 허락을 받은 것으로 저작권 침해의 우려가 있어 홈페이지 및 모바일 홈페이지에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기르는 축산에서 체험형 문화산업으로레포츠로 거듭나는 승마2015. 5. 18.

유럽뿐만 아니라 아시아에서도 체력단련의 일환으로서 활용해왔던 승마의 운동효과는 현대과학에서 구체적으로 밝혀지고 있다. 대부분의 선진국에서는 말 산업이 중요한 문화 콘텐츠로 자리잡아 스포츠와 레저 사업의 한 축을 형성하고 있다.

148

0 / 300 byte
등 록

※본 호의 pdf 자료를 보시고 우편으로 받아보고 싶으신 분은 063-238-0809번으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본지에 게재된 내용은 필자 개인의 견해이며 청의 공식 입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본지의 내용을 인용할 때에는 반드시 출처를 명시하여 주시기바랍니다.

현희정 2015-10-03

자료 잘 보았습니다. 계속해서 좋은 자료 제공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