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농사로

RDA인테러뱅

facebook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프린트 하기
스크랩 하기
한국농업의 새로운 가능성을 열어나갈 농촌진흥청 대표 리포트
RDA 인터러뱅 상세표
제목 황금이 될 구근, 나리 - 아시아의 화훼 맹주국을 꿈꾸게 하는 꽃 -
날짜 2015-05-13 강윤임(yunimy@korea.kr)
평점 4.87점/5점만점(rda.go.kr회원15분이평가한점수입니다.)
요약

1. 나리란 무엇일까?
우리 꽃 나리는 흔히 백합(百合)으로 불리며, 순수 우리말로는 나리라고 한다.
나리는 백합과 백합속(屬)에 속하는 풀을 총칭하며, 여기에는 110종의 식물이 존재한다. 외국의 주요한 자생나리로는 일본 자생종인 나팔나리를 비롯하여 중국의 헨리나리, 리갈나리, 유럽의 마돈나나리가 대표적이다. 우리나라 자생나리로는 날개하늘나리, 참나리, 하늘나리 등 아시아틱(Asiatic) 나리와 모든 나리의 조상격으로 인정받는 섬말나리 등 10여종이 분포하는 것으로 파악된다.

동양에서 나리는 꽃보다 전분과 약리성분을 이용하여, 식용이나 약용으로서 더 중요한 역할을 해왔다. 상대적으로 서양에서는 종교적으로도 매우 중요한 의미를 가지고 있으며, 그 유래 또한 매우 오래된 것으로 추정된다.

2. 노다지가 될 구근
나리는 장미, 국화와 함께 세계 3대 절화에 속하며, 생화뿐만 아니라 구근의 형태로도 생산과 유통이 활발히 이루어지고 있다. 네덜란드는 한 해 약 8억 본(줄기)를 생산하여 90% 이상을 수출하고 있으며, 구근의 재배면적도 전 세계의 76%를 점유해 21억 달러의 매출액을 기록하고 있다. 우리나라에서 나리는 절화류 판매액의 3위를 차지하는 품목으로 ‘13년 4천만 본, 275억 원 어치가 생산되고 있다.

나리는 화색이 다양하고 아름다워, 전 세계적으로 절화, 분화, 정원 등에서 다양하게 이용되고 있다. 서양에서는 결혼 30주년의 원숙한 사랑을 의미하며, 동양에서는 부귀와 백년화합의 상징으로 선물과 경조사에 많이 이용된다. 나리는 비단 보고 즐기는 용도를 넘어, 고급식품의 재료에도 쓰이는 식용자원이기도 하며, 동서양을 막론하고, 자양강장에서부터 상처치료에 쓰이는 소중한 약용자원이 되기도 한다.
또한 미백효과가 뛰어나, 세계 유수의 향장 제품을 제조하는 기업들이 선호하는 소재이기도 하다.

3. 시사점
국내산 나리의 지속가능성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나리 등 국내 절화 산업의 침체 원인이 어디에 있는가에 관한 깊이 있는 고민이 필요한 시점이다. 소득이 증가함에도 국내시장은 여전히 협소하고, 엔저의 장기화로 수출농가들은 이중고를 겪고 있다.
이를 타개하기 위해서는 질적분석, 러시아 및 동남아 등으로의 수출선 다변화, 환율 변동 관리 대책 마련 등이 시급하다. 또한 네덜란드 품종과의 차별화를 위해, 보다 동양적이면서도 세계인의 기호에 맞는 품종의 개발과 개인 육종가를 육성할 수 있는 시스템의 구축도 필요하다

목차

요 약
Ⅰ. 나리란 무엇일까? ··································· 1
Ⅱ. 노다지될 구근 ········································· 8
Ⅲ. 시사점 ····················································· 16

첨부파일

제147호(황금이 될 구근, 나리).pdf
다운로드

제147호(황금이 될 구근, 나리).hwp 다운로드

본문의 이해를 도울 목적으로 포함된 사진과 이미지는 인테러뱅에만 사용하도록 허락을 받은 것으로 저작권 침해의 우려가 있어 홈페이지 및 모바일 홈페이지에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아시아의 화훼 맹주국을 꿈꾸게 하는 꽃황금이 될 구근, 나리2015. 4. 29.

우리 꽃 나리는 흔히 백합(百合)으로 불리며, 순수 우리말로는 나리라고 한다. 나리는 백합과 백합속(屬)에 속하는 풀을 총칭하며, 여기에는 110종의 식물이 존재한다.나리는 장미, 국화와 함께 세계 3대 절화에 속하며, 생화뿐만 아니라 구근의 형태로도 생산과 유통이 활발히 이루어지고 있다.

147

0 / 300 byte
등 록

※본 호의 pdf 자료를 보시고 우편으로 받아보고 싶으신 분은 063-238-0809번으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본지에 게재된 내용은 필자 개인의 견해이며 청의 공식 입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본지의 내용을 인용할 때에는 반드시 출처를 명시하여 주시기바랍니다.

최병집 2015-05-23

FTA개방과 경기침체로 농민개개인의 재배 해 오던 작목를 포기하고 상당수가 혼란의 갈등을 갖고 현실에서 다양한 새로운 작목개발에 기대 해 봅니다

김상우 2015-05-23

보조금이 없다면 화훼산업은 풍전 등화 입니다 그리고 지금까지 꾸준하게 인기를 끌고 소비가 탄탄한 죠지아라는 품종을 주시할 필요가 있습니다 누가 육종했는지 기득권이 없기에 30년 넘게 토착

김상우 2015-05-23

구근 산업이 그나마 현재처럼 유지되는 것은 구근 구입때나 수출, 화훼생산시설에 대한 보조금 때문입니다.

김상우 2015-05-23

좋은 의견 입니다 우리 것을 시장확대하는 것은 좋지요 그러나 시장은 우리 것만을 선호하지 않는다는 점을 명심하시면 글로벌하된 시장에서 살아남기 위한 전략은 더 이성적이어야 합니다. 화 된 품종입니다

이주희 2015-05-14

인터러뱅 작성하시느라 고생하셨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