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facebook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프린트 하기
스크랩 하기
한국농업의 새로운 가능성을 열어나갈 농촌진흥청 대표 리포트
RDA 인터러뱅 상세표
제목 정자(精子) 살려?!
날짜 2015-04-16 김성우(sungwoo@rda.go.kr)
평점 5점/5점만점(rda.go.kr회원8분이평가한점수입니다.)
요약

 1. 수정대전략

   정자는 사람을 비롯한 고등동물이 성적으로 성숙하는 시기가 되면 수컷들에게 자연스럽게 생기는 아기의 씨이다. 정자는 단순히 비유하면 올챙이와 비슷하다고 할 수 있으나 구조나 특징은 세포이기 때문에 동물인 올챙이와 완전히 다르다. 정자는 단세포의 미생물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채찍 같은 형태의 꼬리를 가지고 있고, 머리에는 난자에 돌입할 때 사용되는 첨체와 유전물질을 가지고 있다. 한편 난자는 정자에 비해 매우 크며, 초기에 영양을 공급할 수 있는 난황을 가지고 있다. 한편 난자가 자리한 난소, 나팔관, 자궁은 다음 후손을 받아들이기 위한 각자 복잡한 기능을 담당한다.

 

2. 생명의 탄생을 돕는 기술

  남성의 체내에서 생성된 정자가 난자를 만나기 위해서는 엄청난 거리를 빠르게 움직여야 한다. 정자의 여행은 빠를 뿐 아니라 각종 장애를 돌파하면서 달려야 하기 때문에 치열한 상륙작전과 비슷하다. 자연계에서 수컷은 자신의 후손을 남기기 위해, 암컷은 가장 우수한 후손을 남기기 위해 각각의 전략을 발전시켰다. 한편 자연계에서 일어날 수 있는 수정의 종류는 2가지로, 암컷의 몸 안에서 일어나는 경우와 몸 밖에서 일어나는 경우로 나뉜다.

  수정은 결국 후손을 남기는 생존수단이지만 사실 자연상태에의 확률은 낮은 것이 현실이다. 따라서 오래전부터 사람들은 가축을 기르면서 낮은 임신 확률을 높이고 보다 좋은 특징을 가진 후손을 얻기 위한 노력을 기울여 왔다. 이 과정에서 탄생하는 것이 인공수정과 체외수정(수정란 이식) 기술이다. 이 기술들은 비단 가축개량의 역사를 획기적으로 발전시켰을 뿐만 아니라 멸종위기 동물의 보전, 제주흑우, 칡소, 백한우 등의 희귀 가축의 증식에 적용되었고, 불임부부들의 출산에 대한 염원을 해결해주는 데 기여하고 있다.

 

3. 시사점

  최근 우리나라의 국민들은 축산업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면서도 환경을 오염시키는 산업으로의 인식도 강해지고 있다. 그러나 축산업은 자원순환농업의 중요한 고리이며, 안전한 단백질 공급원이자 불임시술과 같은 의학기술 발전의 모체가 되었음을 알릴 필요가 있다. 또한 향후 고부가가치 축산업으로 이행하기 위해서는 정자동결보존과 같은 기초 기술을 개발하는 기반을 튼튼히 하기 위한 연구와 인프라(하부구조) 구축이 필요하다.

목차

요 약
Ⅰ. 수정대전략 ··············································· 1
Ⅱ. 생명의 탄생을 돕는 기술 ······················· 5
Ⅲ. 시사점 ····················································· 16

첨부파일

제145호(정자이야기).pdf
다운로드

제145호(정자이야기).hwp 다운로드

본문의 이해를 도울 목적으로 포함된 사진과 이미지는 인테러뱅에만 사용하도록 허락을 받은 것으로 저작권 침해의 우려가 있어 홈페이지 및 모바일 홈페이지에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동물에게 생명을 안겨주는 연금술정자(精子) 살려?!2015. 4. 8.

정자는 사람을 비롯한 고등동물이 성적(性的)으로 성숙하는 시기가 되면 수컷들에게 자연스럽게 생기는 아기의 씨이다. 정자는 단순히 비유하면 올챙이와 비슷하다고 할 수 있으나 구조나 특징은 세포이기 때문에 동물인 올챙이와 완전히 다르다. 정자는 단세포의 미생물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채찍 같은 형태의 꼬리를 가지고 있고, 머리에는 난자에 돌입할 때 사용되는 첨체와 유전물질을 가지고 있다.

145

0 / 300 byte
등 록

※본 호의 pdf 자료를 보시고 우편으로 받아보고 싶으신 분은 063-238-0809번으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본지에 게재된 내용은 필자 개인의 견해이며 청의 공식 입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본지의 내용을 인용할 때에는 반드시 출처를 명시하여 주시기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