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농사로

RDA인테러뱅

공유
facebook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프린트 하기
스크랩 하기
한국농업의 새로운 가능성을 열어나갈 농촌진흥청 대표 리포트
RDA 인터러뱅 상세표
제목 내 몸을 위한 건강사전 - 식품성분표의 탄생에서 활용까지 -
날짜 2014-11-12 최용민 등(ychoi2@korea.kr)
평점 5점/5점만점(rda.go.kr회원9분이평가한점수입니다.)
요약

1. 건강관리의 첫걸음, 영양소의 이해

영양성분은 우리 몸을 만들고, 활동에 필요한 에너지를 제공하며, 생리기능을 조절하여 건강을 유지시키는 작용을 한다. 그동안 질병예방과 건강관리 측면에서 이해되어 왔으며 최근에는 삶의 질 향상이라는 복지 차원에서 이해되고 있다.
현재까지 알려진 영양소는 50여 가지로 건강을 지키기 위해 가장 기본적이고 중요한 영양소를 묶어 3대 영양소라 부르며, 탄수화물․단백질․지방이 해당된다. 이외에 생리현상 조절에 관여하는 무기질과 비타민, 신체의 구성과 생명 유지에 중요하지만 쉽게 간과되고 있는 물, 그리고 변비, 대장암, 비만 등의 예방에 효과가 있는 식이섬유 등이 필수영양소로 평가받고 있다. 최근 필수영양소는 아니나 생체조절 기능을 가지고 있는 기능성 성분에 대해 수요가 증가하면서 건강식품 붐을 일으키고 있다.

2. 영양관리의 꽃, 식품성분표

인류는 식량이 풍족해지기 시작한 19세기 후반 이후에야 영양의 가치와 중요성에 대한 사회적 인식이 생겨나기 시작하였고, 20세기 초 화학의 발달에 힘입어 탄수화물, 단백질, 지방 이외의 성분에 대한 연구가 본격화되었다. 이와 더불어 영양관리가 국가의 안전을 위해 매우 중요하다는 점을 깨닫고 체계적인 영양분석 및 관리가 이루어지기 시작했다. 식품성분표는 영양성분을 기록한 책자로 식품원료가
되는 농산물에서부터 수산물, 가공식품까지 포함된 거의 모든 식품의 영양성분의 분석결과를 기록하고 있다. 식품성분표는 올바른 영양 관련 정책을 실시하여 식습관과 관련된 사회적 비용을 줄이는 공공의 목적으로 활용하고 있으며, 민간에서는 소비자에게 눈에 띌 수 있는 건강식품이나 의약품 등 다양한 상품을 만드는데 활용하고 있다. 최근 정보통신기술이 결합되면서 식품성분표 이용이 쉬워지고
있으며, 식품성분 빅 데이터는 건강, 여행뿐만 아니라 식품 산업 전반에서 다양하게 활용되고 있다. 한편으로 기존 작물에 비해서 특정 영양 성분이 강화된 농산물 육종도 이루어지고 있어, 단백질, 아연, 철분 등이 강화된 벼나 항암기능이 있는 기능성 채소 등이 개발되고 있다.

3. 시사점

식품성분분석표의 활용가치는 국내에서는 보건과 식품 안전, 국제적으로는 국가인지도 제고의 효과가 높이 평가되고 있어 이에 대한 인식이 바탕이 되어야 한다.
이와 함께 식품성분분석과 이의 다양한 분야의 활용을 위한 충분한 연구개발과 학교급식, 병원식단, 저소득층 및 소외계층 지원에 적극 활용할 수 있도록 다양한 프로그램과 정책지원도 중요하다.

목차 <요 약>
Ⅰ. 건강관리의 첫걸음, 영양소의 이해 ···· 1
Ⅱ. 영양관리의 꽃, 식품성분표 ·················· 7
Ⅲ. 시사점 ····················································· 16
첨부파일

식품성분표_제136호.pdf
다운로드

식품성분표_제136호.hwp 다운로드

본문의 이해를 도울 목적으로 포함된 사진과 이미지는 인테러뱅에만 사용하도록 허락을 받은 것으로 저작권 침해의 우려가 있어 홈페이지 및 모바일 홈페이지에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식품성분표의 탄생에서 활용까지내 몸을 위한 건강사전2014. 11. 12.

영양성분은 우리 몸을 만들고, 활동에 필요한 에너지를 제공하며, 생리기능을 조절하여 건강을 유지시키는 작용을 한다. 그동안 질병예방과 건강관리 측면에서 이해되어 왔으며 최근에는 삶의 질 향상이라는 복지 차원에서 이해되고 있다. 현재까지 알려진 영양소는 50여 가지로 건강을 지키기 위해 가장 기본적이고 중요한 영양소를 묶어 3대 영양소라 부르며, 탄수화물·단백질·지방이 해당된다.

136

0 / 300 byte
등 록

※본 호의 pdf 자료를 보시고 우편으로 받아보고 싶으신 분은 063-238-0809번으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본지에 게재된 내용은 필자 개인의 견해이며 청의 공식 입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본지의 내용을 인용할 때에는 반드시 출처를 명시하여 주시기바랍니다.

박종전 2014-11-12

연구하시느라 수고가 많으셨습니다 감사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