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농사로

RDA인테러뱅

공유
facebook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프린트 하기
스크랩 하기
한국농업의 새로운 가능성을 열어나갈 농촌진흥청 대표 리포트
RDA 인터러뱅 상세표
제목 이제는 천연색 시대 - 다시 주목받고 있는 천연색소 -
날짜 2014-10-02 한상익 등(han0si@korea.kr)
평점 5점/5점만점(rda.go.kr회원10분이평가한점수입니다.)
요약 1. 천연색소 이야기
색은 색상, 명도, 채도로 구성되며 인간이나 색 고유의 느낌은 눈에 잘 띄는 색을 인간생활의 편리함을 위해 이용되어 왔고, 최근에는 색채요법이나 컬러푸드를 이용한 힐링 테라피에도 이용되고 있다.
이러한 색은 우리 생활외에도 상당히 넓은 용도를 가지고 있어 회화물감, 화장품 등에 쓰이는 안료, 옷에 색을 입히는 염료, 우리가 먹는 식품에 식욕을 돋우는 식용색소, 산업용 재료에 많이 쓰이는 도료 등에 활용되고 있다.
천연색소 중 가장 오랜 역사를 가진 광물성 색소는 구석기 시대부터 널리 쓰였으며 우리나라에서도 광물성재료를 사용한 삼국시대의 벽화가 발견되고 있기도 하다.
또한 고대로부터 근대까지 회화, 건축에도 널리 쓰이면서 새로운 회화기법과 유성 물감의 발달에도 영향을 주었다.
동물성 색소의 경우는 몇 종에 불과하나 중세에 중요한 경제적 상품으로 부각되면서 국가간의 분쟁 등 세계사의 한 페이지를 장식하기도 하였으며, 최근 각광받고 있는 식물성 색소는 다른 천연색소가 갖지 못한 색의 다양성과 약제로 사용되던 기능성, 인체에 대한 안전성이 부각되면서 탄력을 받고 있다.

2. 르네상스를 맞이한 천연색소
세계적으로 색소 시장은 현재 162억 달러에 이르고 연평균 3.9%의 성장세를 보이고 있으나 환경오염과 안전성 문제로 인해 천연색소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
세계의 천연색소 시장은 약 7억 2천만달러로 ‘18년까지 연평균 성장률 8%대가 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으며 적용분야는 음료, 과자, 향신료, 완구, 생활용품, 염료 등 점점 넓어지고 있고 합성염료회사들도 천연색소로 관심을 돌리는 추세이다.
우리나라의 경우 막 걸음마를 시작한 단계로 08년 이후 연평균 13%이상의 성장을 보이고 있으며 건강기능성이 가미된 식용색소, 자연스러운 색채의 천연색조 화장품이 등장하였고, 농촌지역에서도 천연염색을 새로운 사업으로 발굴하여 체험과 관광을 연결하는 고리 역할을 하고 있다. 또한 나노기술이 융합된 생활용품 분야에서는 안전성이 강화된 제품들도 개발되고 있다.

3. 시사점
천연색소산업은 경제 뿐 아니라 미래 생물자원의 개발이라는 측면을 고려하여 자원확보에서 시장개척까지 종합전략 마련이 시급하다. 또한 시작단계인 국내상황을 고려할 때 원료확보에서 상품판매까지 일관된 연구개발이 중요하며 EU, 일본 등 선진시장의 법규, 정책의 벤치마킹과 적극적인 정책지원도 요구된다.
목차 <요 약>
Ⅰ. 천연색소 이야기 ····································· 1
Ⅱ. 르네상스를 맞이한 천연색소 ··············· 8
Ⅲ. 시사점 ····················································· 16
첨부파일

133호_천연색소.pdf
다운로드

133호_천연색소.hwp 다운로드

본문의 이해를 도울 목적으로 포함된 사진과 이미지는 인테러뱅에만 사용하도록 허락을 받은 것으로 저작권 침해의 우려가 있어 홈페이지 및 모바일 홈페이지에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다시 주목받고 있는 천연색소이제는 천연색(天然色)시대2014. 10. 1.

색은 색상, 명도, 채도로 구성되며 인간이나 색 고유의 느낌은 눈에 잘 띄는 색을 인간생활의 편리함을 위해 이용되어 왔고, 최근에는 색채요법이나 컬러푸드를 이용한 힐링 테라피에도 이용되고 있다. 이러한 색은 우리 생활외에도 상당히 넓은 용도를 가지고 있어 회화물감, 화장품 등에 쓰이는 안료, 옷에 색을 입히는 염료, 우리가 먹는 식품에 식욕을 돋우는 식용색소, 산업용 재료에 많이 쓰이는 도료 등에 활용되고 있다.

133

0 / 300 byte
등 록

※본 호의 pdf 자료를 보시고 우편으로 받아보고 싶으신 분은 063-238-0809번으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본지에 게재된 내용은 필자 개인의 견해이며 청의 공식 입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본지의 내용을 인용할 때에는 반드시 출처를 명시하여 주시기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