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농사로

RDA인테러뱅

공유
facebook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프린트 하기
스크랩 하기
한국농업의 새로운 가능성을 열어나갈 농촌진흥청 대표 리포트
RDA 인터러뱅 상세표
제목 누구에겐 잡곡, 누구에겐 생명 - 잊혀졌던 조, 기장 등 작은 잡곡의 귀환 -
날짜 2014-06-04 고지연 등(kjeeyeon@korea.kr)
평점 5점/5점만점(rda.go.kr회원12분이평가한점수입니다.)
요약 1. 고대에서 온 작은 거인
고대부터 이어져 내려왔지만 점차 잊혀져왔던 곡물들이 최근 슈퍼푸드로 재인식되면서 찾는 사람이 늘고 있다. 밀렛류는 화본과에 속하는 곡물 중 알갱이가 작은 종류를 통틀어 말한다. 세계 생산량 기준으로는 진주조, 조, 기장, 손가락조가 메이저에 속하며, 생산량이 많지는 않지만 일부 국가에서는 중요한 식량이 되는 피, 코도, 포니오, 기니, 테프 등도 해당된다. 신석기시대부터 유라시아 대륙, 중국 북부 지역 등에서 재배되기 시작한 밀렛은 다른 작물이 재배되기 힘든 아시아와 아프리카의 반건조지대에서 중요한 식량이 되어 왔다. 우리나라에는 신석기시대에 유입되어 삼국 시대부터 재배에 관한 기록이 있을 정도로 역사가 깊고, 오곡밥뿐만 아니라 다양한 식문화의 재료로 이용되어 온 중요한 곡물의 하나였다.

2. 생명을 주는 곡물
세계 밀렛류 생산과 소비는 아시아와 아프리카에 집중되어 있다. 전 세계 3,175만 ha에서 2,986만 톤(‘13)이 개도국을 중심으로 재배되고 있으며, 소비량이 많은 상위 10개국에 아프리카 국가들이 집중되어 있다. 우리나라에서는 최근 건강 관련 이슈가 등장하면서 혼반용으로 소비가 늘고 있으며, 향후에도 시장에서의 인기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밀렛류의 가치는 작지만 균형 잡힌 영양을 꼽을 수 있으며, 특히 옥수수를 주식으로 할 때 생기는 펠라그라와 밀을 주식으로 할 때 생기는 셀리악병을 예방하는 효과가 있다. 보다 큰 가치는 기아와 영양결핍의 문제를 가진 개발도상국에서는 생명을 살리는 곡물의 역할을 한다는 것이다. 이는 벼나 밀에 비해 고온에서도 성장이 좋을 뿐만 아니라 물의 요구량도 적기 때문에 열대․아열대 지역에 최적인 작물이기 때문이다. 또한, 척박한 토양에도 잘 자라고 생육기간이 짧다는 것도 중요한 장점이다. 그 외에도 녹비작물과 다양한 사료로 활용이 가능하고, 이삭이 아름답고 독특한 느낌을 주어 꽃꽂이 소재나 경관조성용으로도 좋은 장점이 있다.

3. 시사점
향후 장기적인 농산업 발전전략을 수립하는 경우에는 조, 기장과 같은 소면적 작물이 반드시 포함되어야 할 것으로 판단된다. 뿐만 아니라 우리가 지속적으로 준비해야 할 통일 한국에서의 북한 식량난 해결과 국격을 높이는 개도국 원조를 위한 중요 아이템으로서 조, 기장을 활용하는 방안도 고려하여야 할 것이다.
목차 <요 약>
Ⅰ. 고대에서 온 작은 거인 ························· 1
Ⅱ. 생명을 주는 곡물 ·································· 7
Ⅲ. 시사점 ··················································· 16
첨부파일

인테러뱅_밀렛_수정.hwp
다운로드

인테러뱅_밀렛_수정.pdf 다운로드

본문의 이해를 도울 목적으로 포함된 사진과 이미지는 인테러뱅에만 사용하도록 허락을 받은 것으로 저작권 침해의 우려가 있어 홈페이지 및 모바일 홈페이지에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잊혀졌던 조, 기장 등 작은 잡곡의 귀환누구에겐 잡곡, 누구에겐 생명2014. 6. 4.

세계 밀렛류 생산과 소비는 아시아와 아프리카에 집중되어 있다. 전 세계 3,175만 ha에서 2,986만 톤(‘13)이 개도국을 중심으로 재배되고 있으며, 소비량이 많은 상위 10개국에 아프리카 국가들이 집중되어 있다. 우리나라에서는 최근 건강 관련 이슈가 등장하면서 혼반용으로 소비가 늘고 있으며, 향후에도 시장에서의 인기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126

0 / 300 byte
등 록

※본 호의 pdf 자료를 보시고 우편으로 받아보고 싶으신 분은 063-238-0809번으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본지에 게재된 내용은 필자 개인의 견해이며 청의 공식 입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본지의 내용을 인용할 때에는 반드시 출처를 명시하여 주시기바랍니다.

최준열 2014-09-05

잡곡에 관한 내용 잘 봤습니다. 그런데 4쪽 하단에 고려시대 문헌으로 제시된 &apos;해동역사&apos;는 1814년 한치윤이 저술하여 단군시대부터 고려시대를 다룬 &apos;해동역사&apos;와는 다른 책인지요? 고려시대 문헌이 있음을 처음 알았습니다. 아울러 위쪽의 &apos;신라본기외 백제본기&apos;는 삼국사기일 것으로 생각되는데 갑자기 바로 튀어나오니 생소합니다. 앞으로도 좋은 글 부탁드립니다.

강방훈 2014-09-16

많은 관심에 감사드립니다. 수정하여 다시 등록하였습니다. 미래창조전략팀

엄주아 2014-07-13

조, 기장 등을 재배하는 분들이 우리나라에는 그리 많지 않습니다. 앞으로 주요 작물뿐만 아니라 소면적 작물, 외면받던 작물을 기르는 분들이 많이 늘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윤정애 2014-07-13

피, 기장은 별로 도움이 안 되는 작물이라고 생각했는데 미래 유망 작물이었습니다. 오늘부터 쌀과 섞어서 많이 먹도록 하겠습니다.

김상중 2014-07-13

%27밀렛%27은 앵무새가 먹는 사료인 줄만 알았는데 여러 잡곡을 통칭하는 용어였네요. 다양한 정보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