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facebook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프린트 하기
스크랩 하기
한국농업의 새로운 가능성을 열어나갈 농촌진흥청 대표 리포트
RDA 인터러뱅 상세표
제목 논 바닥 타이틀 매치 - 병해충의 공격, 88번의 방어 -
날짜 2013-12-13 최준열 등(scelio@korea.kr)
평점 5점/5점만점(rda.go.kr회원5분이평가한점수입니다.)
요약

1. 쌀 한 톨에 88번의 손길
논은 벼만 자라는 공간으로 알기 쉬우나 벼와 더불어 살아가는 수생식물, 어류,
조류, 수서곤충, 그리고 벼와 경쟁하는 잡초, 해충, 세균, 곰팡이들이 함께 태어나서
자라고 흙으로 돌아가는 작은 지구라 할 수 있다. 이러한 논에서 인간이 원하는
경제적 가치를 보다 많이 얻기 위해 88번의 손길로 표현되는 병해충 방제 활동을
하고 있다. 이는 우리나라에서 ‘10년 한 해 동안 얻어진 벼의 간접증수효과가 1조
6,072억 원 어치에 달할 정도로 그 가치가 매우 크다.

2. 4계절, 88번 손길, 365번의 발길
논에서 벼를 먹이로 삼으려는 병해충과 이를 막으려는 인간의 대결은 1년 내내
벌어지는 한 편의 드라마로 정리될 수 있다. (제1라운드: 초봄~늦봄) 한 해 농사의
탐색전의 시기로 제1의 경쟁자인 잡초들의 활동이 시작되는 때이다. 이를 방제하기
위해 잡초의 생태를 바로 알고 이에 맞는 물 대기, 논갈이, 우렁이나 오리의 이용,
저독성 농약의 사용 등이 권장되고 있다. (제2라운드: 늦봄~초여름) 종자나 어린
모에 걸린 병이 나타나고, 벼물바구미, 굴파리류, 끝동매미충 등의 해충이 활동
하는 시기이다. 해충의 관리를 위해 친환경농업에서 관심을 끌고 있는 방법이 천
적을 이용하는 것이다. (제3라운드: 초여름~늦여름) 벼가 2세를 준비하는 시기로
중요 병으로 알려진 도열병, 잎집무늬마름병, 흰잎마름병이 발생하고, 벼멸구 등
해외에서 날아 들어온 해충들이 득세하는 시기이다. 병의 발생을 억제하는 환경
관리와 국가 간의 협력을 통한 비래해충의 관리가 필요하다. (제4라운드: 늦여름~
초가을) 꽃이 수정되어 낟알이 누렇게 익어가는 시기로 이삭도열병, 이화명나방,
그리고 벼줄기굴파리, 노린재류 등이 주로 가해한다. 벼의 품질과 안전을 고려한
방제 방법의 조화가 중요하다. (제5라운드: 초가을~다음해 봄) 수확 후에 벼 자체의
변질과 미생물, 해충, 쥐 등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적절한 저장 환경 조성이
필요하며, 병해충이 월동할 수 있는 공간을 청결히 하는 작업도 필요하다.

3. 시사점
병해충·잡초들은 농경의 시작 이래 인간과 치열하게 식량쟁탈전을 벌여온 생태계의
동반자이자 적수로, 이들에 대한 방제가 인간에게 해가 되지 않는 수준 이하로
발생을 억제하는 방향으로 선회하고 있어 이에 대한 국민들의 이해가 요구된다.
또한, 생태계와 인간사회에 대한 피해를 최소화하면서 필요한 수확량은 확보할 수
있는 다양한 방법의 연구가 필요한 시기이며, 이를 위한 정책적 투자가 중요하다.

목차 요약
Ⅰ. 쌀 한 톨에 88번의 손길······················· 1
Ⅱ. 4계절, 88번 손길, 365번의 발길········· 5
Ⅲ. 시사점···················································· 20
첨부파일

114호-논바닥타이틀매치.pdf
다운로드

114호-논바닥타이틀매치.hwp 다운로드

본문의 이해를 도울 목적으로 포함된 사진과 이미지는 인테러뱅에만 사용하도록 허락을 받은 것으로 저작권 침해의 우려가 있어 홈페이지 및 모바일 홈페이지에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병해충의 공격, 88번의 방어논 바닥 타이틀 매치2013. 12. 4.

논은 벼만 자라는 공간으로 알기 쉬우나 벼와 더불어 살아가는 수생식물, 어류, 조류, 수서곤충, 그리고 벼와 경쟁하는 잡초, 해충, 세균, 곰팡이들이 함께 태어나서 자라고 흙으로 돌아가는 작은 지구라 할 수 있다. 이러한 논에서 인간이 원하는 경제적 가치를 보다 많이 얻기 위해 88번의 손길로 표현되는 병해충 방제 활동을 하고 있다. 이는 우리나라에서 ‘10년 한 해 동안 얻어진 벼의 간접증수효과가 1조 6,072억 원 어치에 달할 정도로 그 가치가 매우 크다.

114

0 / 300 byte
등 록

※본 호의 pdf 자료를 보시고 우편으로 받아보고 싶으신 분은 063-238-0809번으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본지에 게재된 내용은 필자 개인의 견해이며 청의 공식 입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본지의 내용을 인용할 때에는 반드시 출처를 명시하여 주시기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