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농사로

RDA인테러뱅

facebook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프린트 하기
스크랩 하기
한국농업의 새로운 가능성을 열어나갈 농촌진흥청 대표 리포트
RDA 인터러뱅 상세표
제목 국선생전(菊先生傳)
날짜 2012-11-21 권영순 등(peat1004@korea.kr)
평점 5점/5점만점(rda.go.kr회원5분이평가한점수입니다.)
요약

① 국(菊)선생의 탄생(誕生)과 행적(行蹟)
국화 재배종은 중국을 중심으로 해서 대략 3천 년 전 교잡에 의해 탄생했다는 의견이 우세하다. 국화과(科)는 2만 3천여 종이 존재하며, 구절초, 감국, 산국 등이 속하는 국화속(屬)은 약리성분 뿐 아니라 외형의 아름다움도 뛰어나다. 이들은 중국을 거쳐 우리나라와 일본으로 전파가 되었고, 서양으로 건너간 것은 비교적 최근의 일로 1688년 네덜란드 사람이 일본에서 국화를 가져갔다는 기록이 최초이며 이후 프랑스와 영국, 미국 등지로 전파가 되었다. 국화는 일본, 중국 등 아시아에서 수요가 특히 많은 작목으로, 물류 기술의 한계로 유럽은 네덜란드가 아시아는 동남아가 주로 생산을 담당하고 있다. 우리나라의 대표 화훼작목으로 ‘90년 1천 달러에서, ’10년 1천 380만 달러 수출로 지속적인 성장세를 구가하고 있다.

② 국(菊)선생의 업적(業績)
국화는 서리에도 굴하지 않고 피어나는 고고함 때문에 지조 높은 선비나 충신에게 많은 사랑을 받아 왔으며, 그러한 사랑은 문학이나 미술의 소재로서 현재까지도 꾸준하게 이용되고 있다. 그 중심에 중국의 시인 도연명, 송나라의 양국대가(養菊大家)로 이름이 높았던 범성대와 유몽, 그리고 우리나라의 문인 정몽주, 이황, 문인화의 대가 심사정과 초의선사, 김정희 등이 있다. 또한, 현대에 와서는 서정주의 ‘국화 옆에서’나 영국의 시인 토마스 하디의 ‘마지막 국화’ 등이 널리 알려져 있다.

국내의 국화 육종은 관상용 대국의 개량에서 절화용 품종 개발로 발전하여, 대표적으로 일월, 백마, 핑크프라이드, 팡팡 시리즈 품종 등을 들 수 있다. 예부터 신선이 되는 약의 으뜸으로 여러 효능이 알려진 국화는 음식, 목욕 입욕제, 수면 베개 등 일상생활이나 건강 기능성 등에 다양한 용도로도 이용되고 있다. 또한, 늦가을의 정취를 느끼게 해주는 전시 소재로 축제와 전시회 등을 통해 볼거리 제공과 함께 주민의 화합, 교육, 교도, 취미 기회를 제공하는 다양한 순기능을 발휘하고 있다.

③ 시사점
세계와 우리나라에서 가장 많이 소비되는 3대 화훼 중의 하나임에도 불구하고 소비는 정체된 상태이다. 화훼 시장을 넓히기 위해서는 세계를 공략할 수준의 신품종 개발, 화훼 전문 인력의 육성, 시장 확대를 위한 새로운 화훼문화 창출 등에 대한 다양한 연구가 필요하다. 또한, 세계적인 경기 침체, 국내외 시장 상황, 기술 수준의 발전 등을 고려한 정책 방향의 정립과 정비가 요구된다.

목차 <요약>
Ⅰ. 국(菊)선생의 약력(略歷) ······················ 1
Ⅱ. 국(菊)선생의 업적(業績) ····················· 8
Ⅲ. 시사점 ··················································· 18
첨부파일

최종-87호_국선생전.hwp
다운로드

최종-87호_국선생전.pdf 다운로드

본문의 이해를 도울 목적으로 포함된 사진과 이미지는 인테러뱅에만 사용하도록 허락을 받은 것으로 저작권 침해의 우려가 있어 홈페이지 및 모바일 홈페이지에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국선생전(菊先生傳)2012. 11. 21.

세계와 우리나라에서 가장 많이 소비되는 3대 화훼 중의 하나임에도 불구하고 소비는 정체된 상태이다. 화훼 시장을 넓히기 위해서는 세계를 공략할 수준의 신품종 개발, 화훼 전문 인력의 육성, 시장 확대를 위한 새로운 화훼문화 창출 등에 대한 다양한 연구가 필요하다. 또한, 세계적인 경기 침체, 국내외 시장 상황, 기술 수준의 발전 등을 고려한 정책 방향의 정립과 정비가 요구된다.

87

0 / 300 byte
등 록

※본 호의 pdf 자료를 보시고 우편으로 받아보고 싶으신 분은 063-238-0809번으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본지에 게재된 내용은 필자 개인의 견해이며 청의 공식 입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본지의 내용을 인용할 때에는 반드시 출처를 명시하여 주시기바랍니다.

나순석 2012-12-22

약초농사짓는 농부입니다. 감국이 필요하여 조금 키우는데 향이 참 좋더라구요!!!! 국화에 관한 전반적인 글을 잘 읽었습니다. 연구한 글을 이렇게 읽게되어 참으로 감사합니다.

최현구 2012-12-07

국선생의 무한한 능력을 보여주심에 감탄할 따름입니다. 국선생의 지조와 절개가 뿌리깊게 자리잡고 있는 우리나라에서 그자태를 알아주지 못하니 심히 개탄하지 않을수 없습니다. 우리모두 국선생이 국내에서 새로운 길을 열어 그뜻을 펼칠수 있도록 힘을 모읍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