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facebook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프린트 하기
스크랩 하기
한국농업의 새로운 가능성을 열어나갈 농촌진흥청 대표 리포트
RDA 인터러뱅 상세표
제목 신기한 동물사전 - 바야흐로 반려동물 시대 -
날짜 2017-06-21 소경민(ls2273@rda.go.kr)
평점 0점/5점만점(rda.go.kr회원0분이평가한점수입니다.)
요약

1. 반려동물 연대기
2010년 이후 중요한 트렌드로 주목해온 반려동물은 이제는 법과 제도가 필요한 커다란 사회현상으로 성장했다. 동반자의 관계는 구석기 시대 유적에서 이미 사람의 거주지 곁에 개 뼈가 발견될 정도로 오래되었다. 반려동물의 태반을 차지하는 개와 고양이는 집과 재물을 지키기 위한 가축으로 필연적으로 사람과 교감을 하게 되는데, 그 과정에서 자연스럽게 애완동물로 자리매김하게 되었다.


2. 신기한 동물사전
 애완동물의 대표는 견공으로 통계적으로 보면 전체 반려동물의 약 87%를 차지하고 있다. 반려견으로 인기 있는 품종들은 타고난 애교와 공감능력을 가진 작고 귀여운 품종이 다수로 몰티즈, 시추, 푸들, 요크셔테리어, 치와와 등이 있다. 또한 반려견을 통해 안정감과 든든함을 느끼고 싶거나 특별한 매력을 원하는 사람들을 중심으로 중대형견도 인기인데 골든리트리버나 불도그, 비글, 포메라니안 등이 있다.
 1인 가구를 비롯한 젊은 세대들을 중심으로 깔끔하고 도도하며 독립적인 성격이 강한 고양이를 선호하는 트렌드가 확산되고 있다. 종류도 다양하여 페르시안, 코리안 숏헤어, 샴, 러시안 블루, 터키시 앙고라, 아비시니안 등 흔히 볼 수 있는 종만 해도 10여 종이다. 또한 애완동물로서 새의 역사는 개나 고양이에 비해 짧은 편으로 주로 깃털, 고기 등을 이용하는 가축으로 활용되어 왔다. 애완동물화 된 것 역시 유럽열강의 식민지 정복과 관계가 깊어 아프리카, 남아메리카, 동남아시아 등 식민지의 조류가 반입되었다. 현재는 식민지 시대부터 인기가 많았던 앵무를 비롯하여 색이 화려하거나 울음소리가 매력적인 소형조류까지 매우 다양하다.
 또한 가격이 저렴하고 구하기도 쉬워서 어린아이들에게 익숙한 햄스터, 토끼 등의 설치류도 나름 인지도가 있는 애완동물이다. 그 외에도 애완동물화된 역사가 비교적 짧은 파충류와 양서류는 대중적이지는 않으나 소수의 마니아층이 견고한 시장을 구축하고 있고, 어릴 적 장난감 삼아 잡고 놀던 곤충들도 도시화로 보기 힘들어지면서 새로운 애완동물로 등장하고 있다.


3. 시사점
 1983년 반려동물이라는 말이 처음 등장한 이래로 사람과 동물의 관계는 새로운 국면을 맞이했다는 점을 분명히 인식해야 한다. 국내외 트렌드나 산업 동향으로 미루어 볼 때 반려동물을 위한 산업은 가파르게 성장할 전망으로 우리나라도 준비가 필요하다. 우리나라의 반려동물산업시장은 초기단계로 국가연구기관의 기준 제시와 세계시장을 목표로 하는 산업 육성이 매우 시급하다.

목차

Ⅰ. 반려동물 연대기 ····································· 1
Ⅱ. 신기한 동물사전 ····································· 6
Ⅲ. 시사점 ························································· 19

첨부파일

제196호(신기한동물사전)-배포.pdf
다운로드

제196호(신기한동물사전)-배포.hwp 다운로드

본문의 이해를 도울 목적으로 포함된 사진과 이미지는 인테러뱅에만 사용하도록 허락을 받은 것으로 저작권 침해의 우려가 있어 홈페이지 및 모바일 홈페이지에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바야흐로 반려동물 시대신기한 동물사전2017. 4. 19.

2010년 이후 중요한 트렌드로 주목해온 반려동물은 이제는 법과 제도가 필요한 커다란 사회현상으로 성장했다. 동반자의 관계는 구석기 시대 유적에서 이미 사람의 거주지 곁에 개 뼈가 발견될 정도로 오래되었다. 반려동물의 태반을 차지하는 개와 고양이는 집과 재물을 지키기 위한 가축으로 필연적으로 사람과 교감을 하게 되는데, 그 과정에서 자연스럽게 애완동물로 자리매김하게 되었다.

196

0 / 300 byte
등 록

※본 호의 pdf 자료를 보시고 우편으로 받아보고 싶으신 분은 063-238-0809번으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본지에 게재된 내용은 필자 개인의 견해이며 청의 공식 입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본지의 내용을 인용할 때에는 반드시 출처를 명시하여 주시기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