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농사로

RDA인테러뱅

공유
facebook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프린트 하기
스크랩 하기
한국농업의 새로운 가능성을 열어나갈 농촌진흥청 대표 리포트
RDA 인터러뱅 상세표
제목 혼식(魂食)과 미분(米粉)방정식 - 민족의 음식, 쌀과 쌀가루로 만드는 건강한 먹거리 -
날짜 2017-05-18 김미정(jung1025@rda.go.kr)
평점 5점/5점만점(rda.go.kr회원6분이평가한점수입니다.)
요약

 1. 쌀은 혼식(魂食)이다!
 혼식(混食)과 분식(粉食)이라고 하면 중장년층들에게는 우리나라의 격동기와 관련 있다고 기억되는 단어들이다. 사실 우리나라의 중장년층들이 기억하는 혼식은 근대화 시대에 이르러 탄생했는데, 혼분식 운동은 70년대에 가장 강력하게 추진되다가 식량자급을 달성하고도 한참 지난 80년대 초가 되어서야 폐지되었다.
 혼분식 장려운동은 아직도 중장년층에 기억에 남아 있을 정도로 강렬한 자취를 남겼고, 2000년대 이후 웰빙 트렌드로 밥에 잡곡을 섞어 먹는 혼식 또한 건강을 위한 좋은 식습관으로 밝혀지면서 이와 관련된 토종 잡곡도 재조명되고 있다.
 최근에는 소울푸드(魂食, Soul food)라 하여 개인의 다양한 경험과 우리 민족의 혼이 담긴 음식이 주목받고 있다. 흔히 우리나라의 식문화를 탕반문화라 하는데 이러한 탕국문화의 기반에는 수천년간 우리 민족의 주된 식량이 되어온 쌀 문화가 바탕이 되고 있다.


2. 미분방정식(米粉訪正食)
 민족의 애환이 깃든 쌀이지만 세월의 흐름에는 당할 수가 없어 최근에는 힘을 잃어가고 있다. 식생활의 변화로 인해 소비가 위축되기 시작하면서 쌀 산업계의 변신이 시작되었다. 가공의 첫 걸음은 쌀가루로 밀에 비해 가공제품으로 불리한 조건이 있다면 오래 전부터 곡물 형태로 소비된 작물이라는 점이라는 것이다. 또 물리적으로는 단순히 가루만 내면 되지만, 산업적으로 부가가치를 창출하자면 넘어야 할 산이 많은 형편이다.
 한편 쌀가루라도 원료인 쌀의 특징이 그대로 남아있으므로 쌀의 영양적 특성을 그대로 활용 가능하다. 현미를 미분화 할 경우 현미의 건강기능성이 그대로 남아있는 기능성 쌀가루로 차별화도 가능하다.
 쌀가루 시장에서 가장 잠재력이 큰 시장은 특수식품류 시장으로 특히 이유식 시장이다. 외국에서는 과일, 채소류를 갈아 만든 제품이 많고 아시아 지역은 소화가 잘되고 알레르기가 적은 쌀이 가장 많이 이용되고 있다. 쌀가공품 시장 중에서 대체할 경우 가장 큰 시장이 생성되는 것은 역시 기존의 요식업 시장으로 제빵, 쌀국수, 프리믹스 등이 있다. 최근 젊은 사람들에게 인기를 끄는 디저트시장, 제과시장과 항상 고정수요가 있는 주류시장 등도 기대되는 시장이다.


3. 시사점
쌀가루 산업은 아직까지 용도나 가격면에서 불리한 점이 많으며, 시장에서 인지도나 위치가 애매한 것이 약점으로 전략적인 포지셔닝이 중요하다. 또한 쌀가루 산업의 밸류체인을 분석하고 각계의 역할 분담까지 포함한 전략설정으로 쌀가루 산업육성을 위한 연구에 집중적으로 투자하는 것이 필요하다.

목차

Ⅰ. 쌀은 혼식(魂食)이다! ·························1
Ⅱ. 미분방정식(米粉訪正食) ···················9
Ⅲ. 시사점 ·····················································16

첨부파일

제195호(미분방정식_혼식과 분식)-배포(부록포함).hwp
다운로드

제195호(미분방정식_혼식과 분식)-배포(부록포함).pdf 다운로드

본문의 이해를 도울 목적으로 포함된 사진과 이미지는 인테러뱅에만 사용하도록 허락을 받은 것으로 저작권 침해의 우려가 있어 홈페이지 및 모바일 홈페이지에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민족의 음식, 쌀과 쌀가루로 만드는 건강한 먹거리혼식(魂食)과 미분(米粉)방정식2017.4.5.

혼식(混食)과 분식(粉食)이라고 하면 중장년층들에게는 우리나라의 격동기와 관련 있다고 기억되는 단어들이다. 사실 우리나라의 중장년층들이 기억하는 혼식은 근대화 시대에 이르러 탄생했는데, 혼분식 운동은 70년대에 가장 강력하게 추진되다가 식량자급을 달성하고도 한참 지난 80년대 초가 되어서야 폐지되었다.

195

0 / 300 byte
등 록

※본 호의 pdf 자료를 보시고 우편으로 받아보고 싶으신 분은 063-238-0809번으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본지에 게재된 내용은 필자 개인의 견해이며 청의 공식 입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본지의 내용을 인용할 때에는 반드시 출처를 명시하여 주시기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