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농사로

RDA인테러뱅

facebook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프린트 하기
스크랩 하기
한국농업의 새로운 가능성을 열어나갈 농촌진흥청 대표 리포트
RDA 인터러뱅 상세표
제목 약(藥)쌀이라 불러다오 -기존 쌀과 현미의 아쉬움을 날려버린 쌀눈쌀-
날짜 2016-12-02 한상익(han0si@rda.go.kr)
평점 4.83점/5점만점(rda.go.kr회원12분이평가한점수입니다.)
요약

1. 더 건강하게 쌀 즐기기
 논에서 자라는 벼의 열매를 ‘벼알’, ‘나락’, ‘벼톨’이라고 부르며, 겉껍질인 왕겨와 알맹이인 현미로 이루어져 있다. 왕겨를 벗은 현미가 영양 면에서 탁월하다는 사실은 거의 대부분 알고 있지만 그 핵심은 잘 알려지지 않은 편이다. 생명의 신비가 응축된 씨눈 덕에 약(藥)으로 대접받기도 했다. 현미에 비타민과 미네랄, 아미노산 등 다양한 영양 성분이 풍부하게 함유되어 있다는 것은 널리 알려져 있는 사실이다.


2. 시대에 따라 먹는 방식이 바뀐 쌀
 우리나라의 쌀 소비량은 과거에 비해 크게 줄어 있는 상태로 총 소비량이나 1인당 소비량 모두 급감하고 있다. 쌀은 우리나라 고유의 농산물이면서 식문화를 구성하는 근간이 되므로 이에 되살리고자 하는 노력이 계속되고 있다. 쌀 품종을 만들고 보급하는 국가연구기관에서도 산업적 활용도를 높여 밥쌀에 집중된 소비를 분산시키기 위해 노력 중이다.
 소비촉진을 위한 노력은 당연하지만 쌀의 본질은 밥이고 사람에게 힘이 되고 위로가 되는 음식이다. 쌀 소비량은 줄었지만 편의식품의 대표 격인 즉석밥 시장과 편의점의 간편식 시장에서 쌀에 대한 사랑은 날로 커지는 추세이다. 즉석밥과 도시락 시장이 트렌드와 맞물리면서 농업계와 사회 전반에 다양성이라는 가장 중요한 경쟁력 요소를 파종하고 있다.


3. 약쌀이라 불러다오
 원조는 발아현미지만, 쌀눈쌀은 도정기술의 발전에 힘입어 사람들이 좋아하는 부드러운 식감과 쌀 고유의 영양가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은 쌀이다. 쌀눈쌀은 식감에 좋지 않은 영향을 끼치는 호분층을 제거하기는 했으나 대부분의 영양이 농축된 쌀눈이 잘 보존되어 손실이 적다. 쌀눈쌀의 잠재가치를 높게 평가하는 이유는 쌀눈에 집적된 영양 때문으로 미강과 함께 별도 생산이 가능하다는 장점도 있다.
 쌀눈의 기능성 물질과 영양 가치를 극대화한 쌀 품종이 개발보급 되면서 기존의 쌀 시장에 새로운 틈새를 마련했다. 또한 쌀눈쌀은 최근 젊은이들과 학생, 그리고 젊은 여성 사이에 관심이 높은 건강한 다이어트에도 최적인 식품이다.


4. 시사점
 쌀 소비 촉진 운동은 농업인들의 답답함으로 조금이라도 풀어주고 안타까움을 같이 한다는 점에서는 분명 긍정적이나 더 중요한 것은 지속가능성이다. 또한 국가 차원에서 식량안보에 필요한 최소 논 면적과 인력, 종자 등에 대한 전략을 기반으로 소득보전을 위한 지원책이 보조되어야 한다.

목차

Ⅰ. 더 건강하게 쌀 즐기기 ··························· 1
Ⅱ. 시대에 따라 먹는 방식이 바뀐 쌀 ······ 7
Ⅲ. 약쌀이라 불러다오 ··································· 11
Ⅳ. 시사점 ··························································· 16

첨부파일

제186호(쌀눈쌀)-배포.hwp
다운로드

제186호(쌀눈쌀)-배포.pdf 다운로드

본문의 이해를 도울 목적으로 포함된 사진과 이미지는 인테러뱅에만 사용하도록 허락을 받은 것으로 저작권 침해의 우려가 있어 홈페이지 및 모바일 홈페이지에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기존 쌀과 현미의 아쉬움을 날려버린 쌀눈쌀 약(藥)쌀이라 불러다오2016. 11. 16.

쌀눈의 기능성 물질과 영양 가치를 극대화한 쌀 품종이 개발보급 되면서 기존의 쌀 시장에 새로운 틈새를 마련했다. 또한 쌀눈쌀은 최근 젊은이들과 학생, 그리고 젊은 여성 사이에 관심이 높은 건강한 다이어트에도 최적인 식품이다.

186

0 / 300 byte
등 록

※본 호의 pdf 자료를 보시고 우편으로 받아보고 싶으신 분은 063-238-0809번으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본지에 게재된 내용은 필자 개인의 견해이며 청의 공식 입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본지의 내용을 인용할 때에는 반드시 출처를 명시하여 주시기바랍니다.